'후배 바지 벗긴' 임효준, SNS 계정 삭제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6-25 20:34
​한국 쇼트트랙계가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당사자로 밝혀진건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쌍두마차로 꼽히는 임효준(23·고양시청)과 황대헌(20·한국체대)여서 논란은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남자 선수 A는 지난 17일 선수촌에서 여자 선수들과 함께 진행된 산악 훈련 중 남자 후배 B의 바지를 벗겼다. 심한 모멸감을 느낀 B 선수는 선배인 A 선수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감독에게 알렸고, 감독은 이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보고했다.

신치용 선수촌장은 임효준과 황대헌을 포함해 남자 7명, 여자 7명 등 대표 선수 14명을 전원 한 달간 선수촌에서 쫓아내기로 결정했다. 현재 가해자로 밝혀진 임효준은 자신의 SNS 계정을 돌연 삭제한 상태다. 

임효준의 소속사인 브리온컴퍼니 측은 "암벽 등반 훈련 도중 장난스러운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임효준이 조금 과격한 장난을 한 것 같다"며 "장난기 어린 행동이었지만 상대방이 기분이 나빴다면 분명 잘못한 일이다. 황대헌 선수에게 거듭 사과를 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모멸감으로 충격을 받은 황대헌은 수면제를 복용해야 잠이 들 정도로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로 알려졌다.

임효준과 황대헌은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서 나란히 메달을 목에 걸었다. 당시 임효준은 남자 1500m에서 금메달, 500m에서 동메달을 땄고, 황대헌은 남자 5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임효준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