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목선, 은폐·축소·조작 없었다...軍·안보실 협의 과정 조사 중"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6-22 00:00
"軍 당국 17일 발표문, 사전에 대략 알아...간섭은 안해" "文, 18일 '어떤 상황에도 경계 뚫려선 안돼' 국방장관 질타"

청와대가 21일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과 관련, 군 당국의 설명이 번복되며 혼선이 빚어진 것에 대해 어떤 은폐와 축소·조작도 없었다고 재차 밝혔다.

아울러 군 당국의 지난 17일 첫 브리핑 당시 청와대도 발표문을 사전에 대략 알고 있었지만, 그 내용에 간섭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는 야권 등 정치권 일각에서 '청와대가 북한 목선 관련 사안을 은폐·축소하는 데 관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 제기에 정면 반박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군 당국은 17일 "해상·해안 경계작전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틀 뒤인 19일 "(경계 태세에서) 과오나 미비한 점이 발견됐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소형 목선이 삼척항 내항까지 진입해 선원들이 배를 정박시키고, 해경에 의해 예인되는 과정이 담긴 폐쇄회로(CC)TV가 19일 확인됐다. 사진은 해경에 의해 예인되는 북한 목선 모습.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17일 첫 브리핑 당시 군 당국이 국가안보실과 상의했고, 안보실이 브리핑 방향을 군에 얘기했다는 의혹이 있다'는 질문에 대해 "기본적으로 모든 국가 안보상황에 대해 청와대와 국방부가 협의한다"면서 "국방부가 어떻게 브리핑할지 안보실도 대략은 알고 있었다"고 답했다.

다만 "(브리핑을) 이렇게 하라 말라 등의 간섭은 하지 않는다. 전체 상황에 대해서만 안보실이 판단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또 '경비태세에 문제가 없다는 군 당국의 최초 발표가 잘못됐다면, 이에 대해 안보실 누군가도 책임이 있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당연히 그렇다"면서 "(어떻게 군 당국과 안보실 사이에서 얘기가 이뤄졌는지) 전반적 조사가 진행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은폐·축소·조작 이런 일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또 군 당국이 삼척항에 정박한 목선에 대해 '삼척항 인근'이라는 표현으로 브리핑을 해 문제가 되는 것에도 "이를 통해 뭘 은폐할 수 있는지 반문하고 싶다"며 "부두 끝 연결 부분에 배가 위치해 있어 이걸 삼척항이라고 할지, 인근이라고 할지는 각각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힘줘 말했다.

더불어 '청와대에서 잘못된 정보가 번져나가는 것에 대해 20일 반부패협의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첫 관련 발언을 할 때까지 계속 손을 놓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의 언급이) 언론에 알려진 것은 20일이지만, 그 이전에 문 대통령은 18일 국방부 장관에 대해 질책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황에 대한 보고를 접하고, '어떤 상황에도 경계가 뚫려서는 안된다'는 취지의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목선에 탑승한 선원 2명에 대해 면밀한 조사를 거치지 않고 북송한 것 아니냐'는 물음에 대해서는 "매뉴얼에 따라 조사가 끝나기 전에 언론에 보도가 나는 등 여러 구멍이 뚫렸다. 이 과정에서 정상적인 귀순 처리 절차에 구멍이 생겼다"면서도 "통일부에서 절차에 따라 그분들(북송한 어민들)의 의사를 확인했고, 두 분 다 돌아가겠다고 해서 돌려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나머지 두 분은 이후 절차에 따라 조사하는 상황"이라며 "(절차상) 틀리거나 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