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北 안보 우려 해결 중국이 돕겠다"(속보)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6-20 21:14
북한을 국빈 방문 중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20일 "한반도 문제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 추진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중국 국영중앙방송(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이 이날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가진 뒤 이같이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북한의 안보 해결을 위해 중국이 돕겠다"며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적극적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 위원장은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 조치했지만 적극적 반응을 얻지 못했지만, 인내심을 유지하겠다"면서 "한반도 문제 해결에 성과를 기대한다"고 응답했다고 CCTV는 전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함께 전용기편으로 베이징을 출발, 정오 쯤 평양 순안 국제공항에 도착해 이틀간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했다.  공항과 금수산태양궁 광장에서 두 차례 환영의식이 진행된 이후 오후부터 시 주석과 김 국무위원장은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사진=중국국영중앙(CC)TV 캡처화면]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