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방북 날…북 언론 '시진핑 특집' 편성, 대대적 환영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6-20 10:36
노동신문·민주조선 일제히 '시진핑 방북' 편성 주목 혈맹, 혈연적 유대 강화 표현 등장

[회동을 갖고 있는 시진핑 중국주석과 김정은 북한 위원장. 사진=노동신문 캡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첫날인 20일 북한 언론들이 잇따라 ‘시진핑 특집’ 편성하고 대대적으로 방북 사실을 홍보하는 등 분위기를 띄웠다.

이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시 주석의 방북 첫날판을 일제히 특집으로 구성하고, 이번 방문이 양국 역사에서 새 페이지를 장식할 것이라며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노동신문은 이날 사설 '형제적 중국 인민의 친선의 사절을 열렬히 환영한다'를 비롯해 시 주석의 약력 등 다수의 관련 기사를 실었다.

노동신문은 "복잡한 국제관계로 긴요하고 중대한 과제들이 나서는 속에서도 시 주석이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가 조중 친선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뚜렷이 보여주고 있다"며 "조중 두 나라 인민들 사이의 혈연적 유대를 더욱 굳건히 하는 것으로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국은 조선반도와 지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는 역사적인 여정에서 굳게 손잡고 나갈 것"이라며 시 주석의 이번 방북이 "조중친선 역사에 지울 수 없는 한 폐이지를 아로새기고 조중친선의 강화발전을 더욱 추동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조중친선 관계발전의 연대기에 새겨진 불멸의 자욱' 제목의 기사에서는 김일성·김정일·김정은과 마오쩌둥·저우언라이·덩샤오핑·시 주석 등 양국 최고지도자들의 대를 이은 각별한 인연을 전했다.

또 '인민생활에서의 지역적차이를 줄이기 위하여' 제목의 글에서는 "중국 당과 정부가 빈곤퇴치 공격전을 현시기 절박하고 현실적인 정치적 과업으로 삼고 실속있게 벌이고 있어 대중의 지지를 받고 있다"며 시 주석의 '치적'을 소개하기도 했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및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1면에 '중국 인민의 친선의 사절을 열렬히 환영한다' 제목의 사설과 시 주석의 약력을 사진과 함께 실었다.

민주조선은 2면 상단에도 '조중친선관계 발전의 새 역사를 펼치시며' 기사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4차례 방중 기간 양국 정상이 각별한 '동지적 친분관계'를 쌓았다고 밝혔다.

또 시 주석이 북미 대화와 협상, '경제건설 총력집중' 노선을 선택한 김 위원장의 결단을 높이 평가하고 지지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두 매체는 시 주석의 방북 전날인 19일에도 그가 쓴 '중조친선을 계승하여 시대의 새로운 장을 계속 아로새기자' 제목의 글을 이례적으로 게재해 관심을 모았다.

시 주석이 기고문에서 "지역의 항구적인 안정을 실현하기 위한 원대한 계획을 함께 작성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만큼, 이번 북중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양국간 새로운 로드맵이 나올지 주목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