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 쌀 지원, 세부일정 협의…인도협력 민관협의회 7년 만에 재개"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6-20 13:59

지난 2016년 북한의 한 WFP 지원 공장에서 직원들이 식량을 쌓는 모습. [사진=WEP제공]



정부가 국내산 쌀 5만톤을 북한에 지원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세계식량계획(WFP)과 세부적일정 협의에 나섰다.

통일부 당국자는 20일 기자들과 만나 "WFP와 수송경로, 일정 등에 대한 세부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남북협력기금관리심의위원회와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개최해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하고 WFP에 대한 공여절차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전날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해 WFP를 통해 국내산 쌀 5만톤을 북한에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지원에는 약 127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아울러 정부는 대북 인도협력 문제를 논의하는 민관 회의체인 '인도협력 민관정책협의회'를 약 7년 만에 재개한다. 오는 21일 열리는 첫 회의에는 서호 통일부 차관이 참석한다.

인도협력 민관정책협의회는 2004년 9월 발족한 뒤 2009년까지 계속 개최됐지만 2012년 하반기부터는 운영되지 않았다. 공동의장은 통일부 차관과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회장이며, 위원은 15인 이내로 구성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인도협력과 관련해 민간단체 의견을 수렴하고 민관 관심 사안을 공동으로 협의하는 회의체"라며 "첫 회의에서는 회의체 운영에 대한 기본적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개는)대북인도협력 등이 활성화돼 민과 관의 협의채널을 더욱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차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호 통일부 차관은 오는 21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출근하지 않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 소장이 겸직이기 때문에 효율성 여건을 고려한 것"이라면서 "앞으로 공동연락사무소가 상시 소통 창구로서 충분한 역할 할 수 있도록 협의채널 활성화 시키고 소장회의 운영 방안에 대해서도 북과 협의할 수 있는 방향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