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뉴서울아파트, 개나리·열망연립 통합 정비된다

윤지은 기자입력 : 2019-06-20 09:00
관악구 뉴서울아파트, 개나리·열망연립이 통합 재정비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지난 19일 열린 제9차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뉴서울아파트, 개나리·열망연립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수립안이 가결됐다고 20일 밝혔다.

관악구 739번지 일대 뉴서울아파트와 개나리·열망 연립주택은 모두 준공 후 33년이 경과한 노후주택이다.

이번 정비계획안에 따르면 세 개 단지는 하나의 구역으로 지정됐다. 서울시 경관계획상 주요산 주변 경관관리구역에 위치하는 등 입지적 특성이 있어 최고 16층, 용적률 233.2%, 건폐율 30%이하, 건립예정가구 수 328가구 등으로 조성된다.
 

[사진 = 서울시]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