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경찰 "허블레아니호 침몰시킨 크루즈 선장 이번주 소환 조사"

노경조 기자입력 : 2019-06-17 22:07

헝가리 경찰과 전문가들이 지난 11일(현지시간) 인양된 허블레아니 유람선 선체를 정밀 조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헝가리 경찰이 다뉴브 강에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던 크루즈선의 선장을 이번 주 소환 조사한다.

17일(현지시간)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에 따르면 헝가리 경찰은 이날 중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의 선장 유리 C.의 소환 조사 일정을 한국 측에 전달하기로 했다.

신속대응팀 관계자는 "(보석 후) 주말, 휴일이어서 이번 주부터 조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며 "법원 결정에 따라 선장은 매주 2회 의무적으로 경찰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유리 C. 선장은 사고 후 과실로 인한 다중 인명 사고를 낸 혐의로 이달 1일 구속됐으나, 1500만 포린트(6200만원)를 보석금으로 내고 부다페스트에 거주하는 조건으로 석방됐다.

검찰은 보석이 부당하다며 항고했으나 상급 법원이 이를 기각하면서 유리 C. 선장은 지난 13일 풀려났다. 부다페스트 5구역 교도소에서 풀려난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응하지 않고 대기 중인 차에 올라 황급히 사라졌다.

그는 현재 부다페스트 시내 한 호텔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숙소 변경 시 이를 경찰에 알려야 한다.

유리 C. 선장은 줄곧 과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헝가리 경찰은 그가 추월 경고나 구조 신호를 보내지 않은 점 등을 주요 근거로 과실을 입증한 뒤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다.

지난달 29일 부다페스트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서 바이킹 시긴호에 들이받혀 침몰한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 승무원이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한국인 탑승객 23명이 숨졌고, 3명은 실종 상태다. 헝가리인 선장, 승무원도 숨졌다.

한편 구조대는 이날도 보트 3척을 투입해 사고현장에서부터 20~60㎞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을 계속할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