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지지... 교체설 일축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6-17 21:25
외교부 대변인 "람 장관과 홍콩 정부 노력 지지" 로이터통신 "캐리 람 퇴진 원해도 中 반대할 것"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사진=신화통신]

중국 정부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했다.

17일 중국 관영 환구시보에 따르면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캐리 람 장관을 여전히 신임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중국 중앙정부는 람 장관과 홍콩 특별행정구의 시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람 장관과 홍콩 정부의 노력을 굳건히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람 장관의 교체 가능성을 일축한 것이다.

홍콩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도 이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람 행정장관이 사퇴를 원하더라도 중국이 이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람 장관은 중국 중앙 정부가 임명했기 때문에 그가 물러나려면 본토 차원의 검토와 심의 가 필요하다”며 “람 장관이 물러나면 여러 방면에서 발생하는 문제가 많아 중국은 이를 반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람 장관은 범죄인 인도법 개정 추진으로 홍콩 시민의 거센 퇴진 압력을 받고 있다. 앞서 15일에는 시위대의 반발과 국제사회의 비판 등에 의해 인도법 개정안 추진을 무기한 연기한 후 시민들에 사과까지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6일 홍콩에서는 람 행정장관의 퇴진과 범죄인 인도법의 완전 철회를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이날 시위에는 역대 최고 인원인 200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참여했다.

범죄인 인도법은 범죄인 인도조약이 체결되지 않은 지역에 범죄자를 보낼 수 있게 하려는 것으로, 지난해 2월 대만에서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홍콩으로 도망친 홍콩인 사건으로 인해 논의가 시작됐다. 홍콩인들은 인권운동가, 반정부인사들이 중국 본토로 보내지는 데 악용될 수 있다고 반대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