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먹거리 물가, ‘카레·소주’ 올랐다

이서우 기자입력 : 2019-06-17 09:31
다소비 가공식품 2019년 5월 가격동향
 

[표=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이하 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의 지난 5월 판매가를 조사한 결과, 전월과 비교하면 카레·소주 등은 상승하고 오렌지주스·참치캔 등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 가운데 전월인 지난 4월 대비 가격이 오른 품목은 카레(5.8%)·소주(5.4%)·맛살(3.8%) 등 18개다. 특히 맛살은 최근 3개월 연속 가격이 상승했다. 고추장도 지난 1월 이후 상승세가 계속됐다.

전월 대비 가격이 하락한 품목 수는 오렌지주스(-3.7%)·참치캔(-2.4%)·스프(-2.0%) 등 10개로 상승한 품목 수(18개)보다 적었다. 오렌지주스는 최근 두 달 연속 가격이 하락했다.

조사대상 30개 품목 가운데 두부·시리얼·참기름은 전통시장, 오렌지 주스·국수·식용유는 대형마트가 가장 저렴했다. 생수·설탕·어묵은 기업형슈퍼마켓(SSM), 케첩은 백화점에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었다.

유통업태 간 가격 차이가 가장 큰 품목은 두부로 45.8%나 차이가 났다. 오렌지 주스(40.8%), 시리얼(38.6%), 생수(38.3%), 국수(36.5%) 등도 유통업태 간 가격 차이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유통 업태별로 가장 저렴한 품목 수는 대형마트가 15개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전통시장 10개, SSM 4개, 백화점 1개 순이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의 평균 구매비용은 12만5645원이다. 지난 4월과 비교하면 1.1% 올랐고, 지난해 같은 달에 비교해서는 2.3% 상승했다.

유통 업태별로는 대형마트가 가공식품 30개 품목을 구매했을 때 평균 11만6890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다음으로 전통시장 11만8382원, SSM 12만9559원, 백화점 13만7750원 순이었다.

소비자원은 같은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매하기에 앞서 생필품 가격정보가 주간 단위로 제공되고 있는 ‘참가격’ 홈페이지에서 판매가와 할인정보 등을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