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홍콩 송환법안 보류에 "결정 존중…내정간섭 안돼"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6-16 10:26
외교부 대변인 "홍콩 일은 중국 내정, 어떤 국가도 간섭 권리 없어"
“중국 중앙정부는 홍콩 특별행정구에 대한 지지와 존중, 이해를 표명한다. 그러나 홍콩은 중국의 특별행정구이며 홍콩의 일은 중국 내정에 속하므로 그 어떤 국가나 조직, 개인이 간섭할 권리가 없다.”

중국이 범죄인 인도법 추진을 잠정 중단하겠다는 홍콩 정부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미국을 겨냥해 홍콩 내정에 누구도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15일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대변인이 이날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중국 관영 환구시보가 보도했다.

겅 대변인은 “홍콩의 번영과 안정 유지는 중국뿐 아니라 세계 각국의 이익에도 부합한다”며 캐리 람 행정장관의 발표의 존중을 표했다.

이날 오후 캐리 람 행정장관은 오후 3시 경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만 정부가 살인범의 인도를 요청하지 않고 있어 범죄인 인도 법안이 더는 긴급하지 않다“며 ”지난 이틀간 검토 결과 법안 추진의 잠정 중단을 발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원래대로라면 송환법 개정안은 12일 입법회(홍콩 국회) 심의를 거쳐 20일 표결에 부쳐 처리할 계획이었다. 입법회는 친중파 인사들이 장악하고 있는 만큼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런데 이를 잠정 연기한 것은 홍콩 정부가 사실상 법안 추진을 무기한 연기하며 백기 투항 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 정부는 홍콩 시위대가 요구하는 ‘일국양제(一國兩制, 한 나라 두 체제)’가 충분히 보장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신화통신]

겅 대변인은 “홍콩 반환 이래 일국양제와 고도의 자치가 이뤄져 홍콩 부민들이 자유와 권리를 보장받고 있다”며 “중국은 국가 주권, 안전과 발전 이익을 수호하며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지키겠다는 결심에는 변함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른 국가들의 내정간섭을 결연히 반대한다”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테리사 메이 총리 등 서방 국가를 중심으로 범죄인 인도법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엄연한 ‘내정 간섭’임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홍콩 정부가 추진해 온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이에 홍콩 야당과 시민들은 중국 정부가 반(反)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의 중국 송환에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지난 9일에는 홍콩 시민 103만명(주최 측 추산)이 거리로 쏟아져나와 역대 최대 규모의 반대 시위를 벌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