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이어 동생 양민석도 사임 "오해 없게 하기 위해"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6-14 18:53
비아이 이어 이승훈 논란 터지자 사임 결정
양현석에 이어 동생 양민석이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이사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4일 양민석 대표는 "양현석 총괄과 나는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는 믿음에 그동안의 온갖 억측을 묵묵히 견디며 회사를 위해 음악 활동과 경영에 몰두하고 있었다"며 운을 뗐다.

이어 "하지만 최근의 이슈와 관련 없는 소속 연예인들까지 지속적으로 힘들게 하는 여러 상황을 보며 더 이상 인내하고 견디는 것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렵다는 생각에 이르게 됐다"면서 양현석 사임을 두고 오해가 없어야 하기 때문에 자신 역시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양민석 대표는 "얼마 전 창립 23주년 기념식에서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 스스로가 먼저 변화해야 한다고 말씀드린 바 있다. 나의 결정이 YG가 크고 새로운 긍정적인 변화의 시작이 되길 간절히 바란다"며 끝을 맺었다. 

앞서 양현석 대표가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겠다는 의사를 밝히자 누리꾼들은 '동생 양민석 대표가 있는데 무슨 소용이냐'고 지적이 있었다. 이에 양민석 대표는 동반 사임을 결정하게 됐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