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故 이희호 여사 사회장 추모식…국민 누구나 참석 가능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6-13 21:59
오전 9시 30분 국립서울현충원서 1시간 동안 진행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이 오는 14일 오전 9시 30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1시간여 동안 엄수된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이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일 오전 7시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드린 다음 운구 행렬이 동교동 사저를 거쳐 오전 9시 30분 국립현충원에 도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정 민주당 의원의 사회로 진행되는 추모식에서는 공동 장례위원장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조사를,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 장하진 전 여성부 장관, 김상근 목사 등이 추모사를 낭독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도 낭독된다.

추모식은 일반 국민 누구에게나 공개되며, 추모식 이후 묘역에서 열리는 안장 예배에는 유족과 장례위원만 참석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명의의 조화가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 빈소에 놓여있다. 2019.6.12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