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2022년까지 화장품 등 5대 소비재수출 350억달러 목표"

이경태 기자입력 : 2019-06-12 09:05
홍남기 부총리,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 주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웃으며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오는 2022년까지 화장품 등 5대 소비재 수출액이 350억달러를 달성할 수 있도록 목표를 설정,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농수산식품 △생활용품 △화장품 △의약품 △패션의류 등의 5대 소비재 산업을 수출동력으로 육성하는 대책을 논의했다.

그는 "5대 유망소비재에 대한 수출보험 우대지원 규모를 2018년 4조8000억원에서 올해 8조원 수준으로 대폭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15개의 성장유망 소비재 브랜드를 'K-프리미엄 브랜드'로 선정해 집중 지원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또 "도심 소비재 제조·수출 거점을 구축, 지역대표 브랜드로 육성하는 데도 지원할 것"이라며 "소비재 수출기업의 인증·통관상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해외인증 지원 데스크를 마련, 주요국의 인증정보를 충분히 제공해줄 것"이라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