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2분기 바닥 찍고 3분기 반등할 것" [IBK투자증권]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5-30 09:20

[사진=아주경제DB]

IBK투자증권은 웹젠의 목표주가를 기존 2만4000원에서 2만원으로 낮췄다. 신작 게임 부진으로 2분기까지 실적 둔화가 예상된다는 이유에서다.

그래도 3분기부터 실적 반등이 높게 점쳐진다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현재 목표주가도 웹젠 전일 종가(1만5550원)보다 54%가량 높다.

웹젠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415억원, 영업이익은 9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24%, 62% 줄었다.

이승훈 연구원은 "2018년 말부터 다수의 신작 게임이 출시되고 추가 프로모션이 없었기 때문에 뮤오리진2 매출이 1분기 하락했고 2분기까지 내림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해외 뮤 지식재산권(IP) 게임들 역시 판호 이슈로 출시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래도 3분기부터는 실적 개선이 개설된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원은 "뮤오리진2의 세계 출시와 국내 대규모 업데이트가 6월 예정돼 있기 때문에 실적 개선은 3분기부터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휴면 이용자 유입을 위한 프로모션으로 매출 회복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에서도 뮤 IP를 활용한 HTML 5 게임 3종의 판호는 이미 접수가 되었기 때문에 다른 게임사에 비해 판호 발급이 빠를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중국 내 중상위권 퍼블리셔가 현지에 출시할 예정이기 때문에 판호 발급 이후 신작 모멘텀이 부각되고 출시 이후 실적 개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