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양정철·서훈 회동 누가봐도 부적절"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5-27 16:5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서훈 국정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회동을 한 사실을 지적하며 부적절한 만남이라고 언급했다.

나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민감한 정보가 모이는 국정원 수장과 집권여당 싱크탱크의 수장이 만난 것이다. 누가 보더라도 부적절한 만남이다"며 "‘사적인 지인 모임이라는 말은 국민을 우롱하는 무책임한 설명이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국정원장이라는 자리가 그렇게 한가하지 않다"며 "상임위 차원에서도 접촉이 쉽지 않은 자리가 국정원장이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을 놓고 볼때 이번 회동은은 대통령 최측근이기기 때문에 가능했다느는 게 나 원내대표의 판단이다.

또 이러한 모양을 보고 나 원내대표는 "벌써부터 민주당은 총선모드에 들어갔다. 청와대발 권력형 공천의 칼바람이 불어오고 있다"며 "당내에 충성 경쟁이라도 시키려고 ‘결국 공천실세와 정보실세가 만난 것 아닌가’ 하는 의문을 가져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를 논의하기 위해 국회 정보위원회 소집은 아직까지 결정되지 않았다. 이혜훈 정보위원장이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정보위 전체회의를 추진 중이지만 여야 각 당의 입장이 일치하지 않아 아직까지 뜻을 모으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