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지도부, 우군 확보위해 전방위 외교전 '총출동'

김태언 기자입력 : 2019-05-25 14:35
시진핑, 브라질 부총리 회동…"일대일로 건설 협력" 재확인 왕치산, 독일·네덜란드 방문 예정…리잔수, 헝가리 방문
중국 최고지도부들이 미·중 무역전쟁에서 우군 확보를 위한 외교전에 총출동하고 있는 모양새다.

25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전날 중국을 방문 중인 아미우톤 모우랑 브라질 부통령을 만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건설 협력을 재차 확인했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브라질은 지구 동반구와 서반구의 최대 개발도상국으로서 모두 중요한 신흥시장 대국"이라며 "양국은 공동발전의 희망과 발전 잠재력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양국은 상호 보완성이 크기 때문에 중국은 브라질의 일대일로 공동 건설 참여를 환영한다"며 "우리는 브라질과 함께 발전 계획을 공유하고, 공동발전을 실현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유럽을 순방 중인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은 헝가리를 방문해 빅토르 오르반 총리 등과 만나 자유무역 수호와 양국 협력 강화 등을 촉구했다.

리 상무위원장은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수호하는 것은 세계 대다수 국가의 공동 인식"이라며 "중국은 무역흑자를 맹목적으로 추구하지 않고, 상호 존중과 평등의 기초 위에 대화와 협상을 통해 국가가 무역 문제를 해결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리 상무위원장은 이어 "중국 경제가 외부의 충격을 받기는 했지만, 여전히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중국과 헝가리의 협력은 각 영역에서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만큼 협력 영역을 더 확대하고, 협력 수준을 높이자"고 제안했다.

또한 왕치산(王岐山) 국가부주석도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독일과 네덜란드, 파키스탄 등을 방문해 세계 경제 무역 체제와 다자주의 수호를 위한 지지를 호소할 것으로 보인다.
 

악수하는 시진핑 주석과 모우랑 브라질 부통령[사진=인민일보 캡처]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