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동북선 경전철 건설 등 15개 SOC 사업에 750억 원 투입

윤주혜 기자입력 : 2019-05-23 10:31
서울시가 2조8657억 원에 달하는 ‘2019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 시는 시민편의를 위한 도시기반 시설확충에 42개 사업에 1057억 원을 편성했다고 23일 밝혔다. 

도로교통망 확충, 보행환경 개선, 문화시설의 확충 등 시민편의를 위한 도시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1057억 원을 투입한다. 이 중 도로 건설 등 15개 SOC 사업에 750억 원을 투입해 상습정체구간을 해소하는 등 교통여건을 개선한다.

먼저 서울 동북부 지역의 대중교통난 해소와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는 동북선 경전철 사업의 차량기지 공사 적기착공을 위하여 사업부지 매입비 315억원을 반영했다.

또 2020년 12월 개통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동부간선도로 공사가 정상 추진됨에 따라 올해 부족사업비 110억 원을 추가 투입한다. 서울외곽순환도로와 연계된 간선도로망 구축을 통해 교통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 건설에는 40억원을 편성했다. 상습정체 구간인 올림픽대로 및 남부순환도로 등의 교통량 분담을 위한 도시고속도로 건설사업으로, 올해 연말 금하 지하차도 및 염곡동서 지하차도를 개통할 예정이다.

율곡로(창경궁앞) 구조개선에는 34억원을 추가로 들여 일제강점기에 단절된 종묘와 창경궁 연결 및 율곡로 병목구간 확장을 통해 교통 체증을 해소한다. 시는 이번 추경을 통해 올해 연말 율곡로 지하차도 개통을 차질없이 추진할 예정이다.
 

[사진제공=게티이미지]

아울러 주차 및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14개 사업에 162억 원을 투입한다.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을 위해 40억원을 들여 시민광장과 지하공간의 설계를 실시한다. 광화문 일대 단절된 지하공간(세종 이야기, 해치마당, 5호선 광화문역)을 통합적으로 연결해 시민 휴식·문화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지하공간으로 조성하고, 광장 주변 일대 생활권 도로를 보행 중심 도로로 개선함으로써 광화문광장의 보행 접근성과 주변 지역의 보행 편의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 외에 한강대교 보행교 조성(19억 원), 한강변 보행네트워크 조성(4억 원), 구릉지 일대 교통편의 개선(2억 원), 주택가 공동주차장 건립(17억 원)과 함께 노들섬 문화명소 조성(56억 원), 로봇과학관 건립(7억 원), 독립운동 기념공간 조성(1억 원) 등  공공편익시설을 조기 완공하기 위해 145억 원을 투자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