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자인면 공장폭발 화재…네티즌 "연기가 하늘을 감싸고 있다"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5-22 11:13
22일 오전 9시 40분께 발생
경산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네티즌들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플라스틱공장에서 불이 났다" "대피해야 될듯" '날씨 좋아서 창문열고 청소 좀 하려는데 냄새가 이상하길래 나와봤더니 불이..." "맨날 불이냐" "무서운 세상이다" "연기가 하늘을 감싸고 있다"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22일 오전 9시 40분께 경북 경산시 자인면 단북리 한 플라스틱 제조업체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현재 인근 플라스틱 공장으로 옮겨붙어 확산 중이다.

불이 나자 소방차 29대와 90여명의 인력이 진화에 나섰으나 인명 피해 보고는 없는 상태다.

경찰은 화재가 진화되는 대로 자세한 피해 규모를 조사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