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임단협 찬반투표 ‘부결’…다시 갈등 속으로

한영훈 기자입력 : 2019-05-21 22:13

[사진=아주경제 DB]


르노삼성차 노사가 11개월 만에 어렵게 마련한 잠정합의안이 노조 투표에서 부결됐다. 이로써 봉합 국면에 접어드는 듯 했던 노사 갈등은 다시 안개 속으로 빠지게 됐다.

르노삼성은 자사 노동조합이 21일 조합원 총회를 열고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 47.8%, 반대 51.8%로 부결됐다고 밝혔다.

영업지부 소속 조합원들의 반대가 발목을 잡았다. 회사 측은 “부산공장 기업노조 소속 조합원들은 찬성 52.2%, 반대 47.2%로 노조 출범 이후 1차 투표결과로는 역대 최대 찬성률을 보였다”며 “그러나 영업지부 소속 조합원들이 65.6%의 반대표를 던져 부결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앞서 르노삼성 노사가 마련한 잠정합의안에는 기본급 동결 보상금 100만원 외 성과 및 특별 격려금 976만원, 생산격려금(PI) 50% 지급과 근무 강도 개선 방안 등이 담겼다.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한 방안도 다수 포함됐다.

이번 투표 결과가 부결되면서, 부산 공장의 정상화 과정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당초 르노삼성은 임단협 타결을 기점으로 '경영 정상화'에 속도를 낼 방침이었다.

실제로 업계에서는 르노삼성의 경영 정상화 작업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태에 놓였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 회사 노조는 임단협 결렬을 이유로 지난해 10월부터 총 62차례에 걸쳐 250시간의 부분파업을 진행했고, 이로 인해 르노삼성의 지난 1~4월 수출 물량(6만1538대)은 전년 동기 대비 51.1%까지 떨어졌다. 사측이 추산한 파업으로 인한 손실 규모는 2806억원(차량 기준 1만4320대)에 달한다.

분위기 반전의 핵심인 크로스오버 SUV(다목적스포츠차량) 'XM3'의 수출 물량 확보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르노삼성은 앞서 XM3의 내수용 물량 4만대는 확보했지만, 수출 물량은 아직 확정짓지 못한 상태다.

르노삼성은 향후 노조와 만나 협상 일정을 재조율할 예정이다. 일정은 현재 미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