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검경수사권 조정 꼭 해내겠다"…민갑룡 "책임감 느껴"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5-21 17:28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1일 민갑룡 경찰청장을 만난 자리에서 “검경수사권 조정은 꼭 제가 해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를 찾은 민 청장과의 면담에서 “국회 사법개혁특위 검경소위원장으로서 실무진과 수사권 조정 문제에 대해 많은 논의와 협의를 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강행 과정에서 사개특위에서 강제 사·보임 당한 뒤 (특위 회의) 현장에 있는데 눈물이 날 정도로 가슴이 메어왔다”며 “검경수사권 조정에 그만큼 애정을 가졌고 반드시 이뤄내겠다는 의지도 가졌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제가 당 원내대표가 됐다”며 “사개특위, 법제사법위 논의 과정이 남아있기 때문에 개혁이 잘 완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민 청장은 “오 원내대표가 이렇게 중책을 맡게 된 데 대해 경찰로서는 굉장히 든든하다”며 “평소 오 원내대표가 어떠한 경찰의 모습을 바랐는지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무거운 책임감도 느낀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전날 당·정·청이 발표한 ‘경찰개혁 방안’과 관련해서는 “수사권의 이관으로 다양한 문제들이 벌어질 수 있어 현 경찰 제도의 개선은 필요하다”며 “그러나 정보와 수사를 분리할 수 있는지, 수사경찰에 대한 업무 개입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는지 등에 대해선 큰 틀에서 다시 고민해봐야 한다”고 했다.
 

이야기 나누는 민갑룡과 오신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민갑룡 경찰청장(오른쪽)이 21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를 예방,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