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아파트, 시세 떨어지고 분양가는 올라...'분양=로또' 공식은 옛말

윤지은 기자입력 : 2019-05-21 17:19
서울 강남구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지난해 말 최고점...올해 들어 4800만원대 하향 조정 올해 서울 강남권 두 번째 청약 단지 '방배그랑자이', 3.3㎡당 분양가 4687만원
서울 강남구 아파트의 3.3㎡당 매매가격이 신규 아파트 분양가 수준으로 하락했다. 시세는 떨어지고 있는데 분양가는 오른 탓이다. '분양=로또' 공식이 깨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따른다.

2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지난해 말 최고점을 찍은 뒤 올해 들어 4800만원대로 하향 조정됐다. 지난해 10월 4926만원으로 4900만원대에 처음 진입한 뒤 11월 4935만원으로 최고점을 찍고 12월 4907만원으로 소폭 하향했다. 올해 들어서는 3.3㎡당 평균가가 1월 4879만원, 2월 4884만원, 3월과 4월 4864만원 등 4800만원대로 조정됐다.

서초구는 작년 10월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3.3㎡당 4613만원, 송파구는 같은 해 9월 3.3㎡당 평균가가 3520만원으로 오른 이래 지난달까지 각각 4600만원대와 3500만원대에 가격이 형성돼있다.

강남권 기존 아파트값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신축 아파트 단지의 분양가는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올해 서울 강남권 두 번째 청약 단지인 서초구 방배동 '방배그랑자이'는 3.3㎡당 분양가가 4687만원이다.

올해 분양 단지 가운데 3.3㎡당 분양가가 가장 높다. 특히 올해 첫 강남권 분양 단지인 강남구 일원동 '디에이치 포레센트'의 3.3㎡당 분양가(4569만원)보다 100만원 이상 높게 책정됐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최근 1년간 서울 아파트 ㎡당 평균 분양가격은 778만4000원으로 지난해 4월(㎡당 684만1000원) 대비 13.8% 올랐다. 3.3㎡당 환산가격은 2573만원으로 지난 3월(3.3㎡당 2569만3000원)에 비해선 0.15% 상승했다.

조만간 '3.3㎡당 5000만원 분양가 시대'가 오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향후 강남권에서 분양을 앞둔 단지들에 수요자들이 얼마나 큰 관심을 보일지 주목된다. 

앞서 분양한 방배그랑자이는 1순위 청약 결과 평균 경쟁률 8.17대1, 최저 당첨가점 36점을 기록했다. ​평균 경쟁률의 경우 높은 분양가를 감안하면 선방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으나 유형과 무관하게 300가구 이상 규모 강남3구 아파트 분양에서 30점대 가점 당첨자가 나온 것은 1년 반 만이어서 높은 분양가, 대출 규제 등으로 '청약 광풍'이 잠잠해지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왔다.

이달 삼성물산은 삼성동 19-1번지에 있는 상아2차아파트를 재건축한 '래미안 라클래시'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전용면적 59∼149㎡ 총 679가구 규모로 지어지며 115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다음 달에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역삼동 712-3번지 일대의 개나리 4차 아파트를 재건축한 '아이파크'를 분양한다. 총 499가구 규모인 이 단지는 138가구가 일반에 풀린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