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이인영·나경원 예방...문 의장 격려 받기도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5-16 18:40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는 16일 취임 인사차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을 각각 예방했다.

이날 오전 오 원내대표는 이인영 원내대표를 가장 먼저 만났다. 자리에서 오 원내대표는 “각 정당 원내대표들이 세팅됐기 때문에 하루빨리 국회 정상화가 이뤄져야 한다”며 “한국당이 극한 대치 속에 장외로 나가 있어 안으로 들어오게끔 하는데 이 원내대표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아마 ‘밥 잘 사주는 누나’일 텐데, 이 원내대표에게 호프 타임을 제안한다”며 “‘맥주 잘 사누는 형님’으로 자리를 만들어주면 같이 머리를 맞대고 엄중한 상황 속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찾아 나갈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밝혔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오 원내대표께서 선출돼 20대 국회 4년차에 국회 전체의 운영을 책임질 수 있는 원내대표단 구성이 완료됐다”며 “20대 국회 4년차의 ‘키맨’이 등장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호프 타임’에 대해서도 “호프 타임은 굉장히 좋다”고 화답했다.

오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을 찾아 나경원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오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는 제가 국회에 들어올 때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제 선거를 자신의 선거처럼 뛰어주셨다”며 “저로서는 은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정상화되는데 있어서 더불어민주당이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무리하게 강행한 부분에 대해 사과하고 나 원내대표가 흔쾌히 받아주면 국회 정상화의 물꼬도 트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오 원내대표께서 이번에 국회가 파국으로 갈 때 합리적이고 바른 목소리를 내주신 것을 기억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의 당선으로 바른미래당이 야다으로 제 자리를 찾았다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이 참 어려운데 같이 해야 할 일이 많은 것 같다. 의회에서 잘못된 부분을 견제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도 예방했다. 문 의장은 “동트기 직전이 가장 어두운 것 같지만 새벽이 또 온다”며 “위기인 듯 기회가 같이 온다. 오히려 오 대표 같은 분이 기회로 만들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격려했다. 

이에 오 원내대표는 “당이 갈등 속에서 변화하려는 첫 걸음이라 생각한다”며 “말씀을 잘 새겨서 국회가 하루빨리 정상화되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패스트트랙 과정에 건강을 많이 걱정했는데 건강한 모습을 보니 정말 감사하다”며 “제가 병원에 가서 좀 못살게 굴었는데 죄송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악수하는 문희상 의장과 오신환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왼쪽)가 16일 오전 국회의장실로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 악수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