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8년 주한외국공관장 부산초청 팸투어 모습.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와 부산국제교류재단은 오는 18일부터 19일까지 양일간 주한 외국공관장과 관계자 총 35개국 57명을 부산으로 초청하는 '2019 주한외교단초청 부산 팸투어'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주요 참가국은 ▲아시아 9개국(태국,캄보디아,미얀마,베트남,말레이시아,방글라데시,몽골,타지키스탄,싱가폴), ▲유럽 6개국(라트비아,조지아,우크라이나,오스트리아,루마니아,크로아티아), ▲남아메리카 6개국(에콰도르,엘살바도르,파라과이,도미니카,볼리비아,멕시코), ▲아프리카 13개국(앙골라,시에라리온,이집트,잠비아,가나,튀니지,코트디부아르,남아프리카,케냐,나이지리아,르완다,알제리, 탄자니아), ▲중동 1개국(레바논) 이다.

'주한외교단 부산초청 팸투어'는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부산의 미래가치 홍보, 세계 여러 국가 및 도시와의 교류·협력을 위해 2017년부터 세계인의 주간에 맞춰 3회째 개최하는 행사다.

지난 2년간은 부산의 문화관광자원을 대외적으로 알리는 데 힘썼고, 올해는 세계시장 진출을 위해 우리 기업들을 소개하고 주한 외국공관장과의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주한외국공관장-향토기업 CEO 네트워킹'이라는 주제로 글로벌 경제협력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첫째 날 열린행사장에서 개최되는 '네트워킹 나잇'에는 주한외국공관장과 부산시장, 부산 향토기업인 등 80여명이 모여 ▲주한외국공관장과 향토기업 CEO 간 네트워킹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및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홍보 ▲ 항토기업 홍보동영상 상영 등의 시간을 갖는다.

둘째 날인 19일에는 APEC 나루공원에서 개최되는 '제14회 세계인과 함께하는 어울마당' 개막식에 참석해 참가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46개국 116개 기관 및 단체, 10개 자매도시 공연단이 참가해 각국 문화홍보 및 문화체험, 다채로운 해외도시 초청공연이 펼쳐진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부산시가 5년 만에 다시 유치에 성공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지로서 국제 위상을 확고히 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며, "주한 외국공관과의 협력으로 실질적인 교류와 협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