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보육을 국가수준 교육과정으로…개정누리과정 공청회 개최

윤상민 기자입력 : 2019-05-16 12:00
공청회 의견 수렴 후 7월 중 확정·고시 예정 전국 유치원·어린이집은 2020년 3월부터 공통적용
유아보육이 국가수준의 교육과정으로 거듭난다.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16일) 이화여대 LG컨벤션홀에서 육아정책연구소 주관으로 ‘2019 개정 누리과정(안)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교육부는 이번 공청회를 통해 교육현장의 의견을 수렴한 뒤, 교육과정심의회, 중앙보육정책위원회 심의 및 행정예고를 거쳐 오는 7월 중 확정·고시할 예정이다. 전국 유치원과 어린이집에는 2020년 3월부터 공통적용된다.

이번 누리과정 개정안은 교육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2017년 12월 ‘유아교육 혁신방안’에서 제시한 ‘유아·놀이중심 교육과정 개편 방향’을 구체화했다. 3~5세 유아를 대상으로 적용되는 공통 교육과정으로, 유아교육 현장의 자율성을 기반으로 창의성, 감성, 사회성을 키울 수 있도록 했다.
 

[사진=연합뉴스]

이 안을 계획한 ‘누리과정 개정 연구진’은 지난해 유아교육계와 보육계 전문가들 중심으로 구성됐다. 전국 토론회(3회), 현장 포럼(5회), 현장교사 간담회(3회), 전문가 자문회의(4회)를 거쳐 현장과 학계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번 누리과정 개정안의 주요 특징은 △국가수준 교육과정으로서 체계성 확립 △유아중심 교육과정 △놀이중심 교육과정 △내용구성의 최소화를 통한 교육 현장의 자율성 확대 등이다,.

정부는 새 누리과정의 안착에 필요한 현장 운영 사례 발굴을 위해 22개 시범유치원과 204ㅐ 어린이집을 지난 3월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교육과정 해설서 및 다양한 놀이자료를 개발 중이다.

설세훈 교육부 교육복지정책국장은 “유아중심・놀이중심 교육은 유아의 행복감 뿐 아니라 4차 혁명시대를 살아갈 우리 아이들이 자율·창의·융합능력을 키우는 교육”이라고 강조하며, “누리과정 개정방향이 현장에서 실현되는 데는 교사의 전문성이 가장 중요하므로, 시도교육청과 함께 현장 교사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상희 보건복지부 보육정책관은 “이번에 개정하는 누리과정이 현장에서 성공적으로 실현되기 위해서는 교사의 역량과 함께 유아의 자율성에 대한 학부모, 교사, 원장 등의 믿음이 필요하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