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등대, 45년만에 서해 5도 평화수역 밝힌다

이해곤 기자입력 : 2019-05-16 11:00
1960년 설치 했다가 1974년 소등…17일부터 일몰-일출까지 점등
연평도 해역을 비추던 등대가 안보 이유로 폐쇄 됐다가 45년만에 부활한다.

해양수산부는 연평도해역을 이용하는 선박의 안전한 항해를 위해 오는 17일 연평도등대 재점등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기념행사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비롯해 인천시, 옹진군 관계자, 어업인 등 6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연평도등대는 1960년 3월 연평도해역 조기잡이 어선들의 바닷길을 안내해주고 안전한 항해를 돕기 위해 첫 불을 밝혔다. 하지만 1970년대 이후 남북 간 군사적 대치가 심화돼 안보문제로 1974년에 소등되고, 1987년에는 시설물이 폐쇄됐다.

현재 연평도등대는 해발 105m 지점에 위치하고 있으며, 9.5m 길이의 등탑으로 구성돼 있다. 연평도등대는 이번 재점등을 기점으로 매일 일몰 시각부터 다음날 일출 시각까지 15초에 1회 주기로 연평도해역에 불빛을 비추게 된다.
 

[자료=해양수산부]



이번 등대 점등은 남북간 화해 무드 조성에 따른 긴장 완화로 추진했다. 남북 간 갈등의 상징처럼 여겨지던 연평어장은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 9월 평양공동선언, 9.19 군사합의 등으로 '평화의 바다'로 인식이 변하고 있다.

또 올해 3월에는 남북 긴장 완화를 반영한 실질적 조치로 서해5도 어업인의 숙원이었던 어장 확대 및 야간 조업시간 연장이 결정되기도 했다.

해수부는 등대 불빛이 발사되는 각도(군사분계선 남쪽)와 도달하는 거리(37㎞)를 연평어장으로 제한했다. 유사시 군이 원격으로 소등할 수 있는 안전장치도 마련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이날 기념사에서 "연평도등대가 비추는 불빛이 연평어장과 인근 해역에서 조업하는 선박들의 안전을 지켜주고 경제 번영을 돕는 '희망의 불빛'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할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