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EP "세계 경제성장률 3.5%→3.2% 하향 조정"

조득균 기자입력 : 2019-05-15 14:43
올해 세계경제 전망 업데이트 발표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3.5%에서 3.2%로 하향 조정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주요국 통화정책 전환 속에 세계 경제 전망을 한층 어둡게 내다본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3.5%에서 3.2%로 하향 조정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주요국 통화정책 전환으로 세계 경제 전망을 한층 어둡게 내다본 것이다.

KIEP은 15일 '2019년 세계 경제 전망 업데이트'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3.5%에서 3.2%로 0.3%포인트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미·중 무역분쟁 확대와 정책 불확실성 속에 미국의 성장 신호가 혼선을 빚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지연 속에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성장세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을 비롯한 신흥국도 대외여건 악화 탓에 성장세가 둔화하는 경향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의 올해 성장률이 2.3%로, 전년(2.9%)보다는 떨어질 것으로 봤다.

지난해에는 세제개편 효과가 있었지만, 올해는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침체가 있을 것으로 설명했다. 올해 성장률 전망은 지난해 11월 전망치와 동일했다.

유럽은 브렉시트 영향 속에 경제 성장세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고 성장률 전망을 당초 1.8%에서 1.3%로 하향 조정했다. 중국은 종전과 같이 6.3% 성장세를 전망했지만 미중 통상분쟁 장기화가 하방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은 0.8%에서 0.7%,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는 5.2%에서 5.0%, 브라질은 2.4%에서 1.9%로 성장률 전망치를 내렸다. 국제금융시장에서는 안전자산 선호 현상 속에 달러화가 단기적인 강세 압력을 받고 주요국 국채 금리는 떨어질 것으로 봤다.

유가는 공급 요인 탓에 높은 수준을 유지하겠지만 세계 경제 성장세 둔화로 추가 상승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KIEP 관계자는 "위기를 기회로 변화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신북방·신남방 정책을 내실화해서 긍정적인 효과가 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