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기술규제 대응전략을 찾습니다"…국표원, '무역기술장벽 논문공모전' 개최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5-15 14:18
최근 신(新)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 수출기업의 주요 애로사항인 해외기술규제의 극복방안을 모색하고 관련 정책연구를 촉진하기 위한 학술 공모전을 개최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해외기술규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연구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한국표준협회, 한국국제경제법학회와 함께 '2019년 무역기술장벽(TBT) 논문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무역기술장벽은 국가 간 서로 다른 기술규정, 표준, 인증 등을 적용함으로써 상품의 자유로운 이동을 저해하는 무역상 장애요소를 말한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번 논문공모전은 국표원이 전국의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TBT에 대한 정책제언과 대응방안에 관한 아이디어를 찾기 위해 실시하게 됐다.

논문대회는 참가신청 접수(∼6월 30일)후 논문제출(∼8월 30일), 논문서면심사(9월 30일)의 절차를 거쳐 논문 수상작을 선정한다.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올해 논문대회는 대상 1팀, 최우수상과 우수상은 각 3팀씩을 선정한다.

특히 대상 수상팀에게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는 세계무역기구 무역기술장벽(WTO TBT) 위원회 참관기회를 부여해 실제 통상 현장에서 일어나는 기술규제 논의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최근 우리경제에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세계 보호무역주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TBT에 대한 보다 다양한 이론·사례연구, 전략분석 등이 요구된다"며 "이번 논문대회에 전국 대학(원)생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