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해결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 29일 출범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4-29 08:34
위원 43명…초등교장·소상공인·야외노동자·농촌대표도 반기문 "미세먼지 앞 이념·정파 없다…국민 적극 참여" 당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대통령 직속 '국가기후환경회의'가 29일 출범한다. 해당 기구는 각계를 아우르는 40여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기구 설립추진단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국가기후환경회의 출범식을 개최한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지난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미세먼지 국제공조 방안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사회적 재난 수준에 이른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근본적 해법을 검토, 정부에 제안할 계획이다. 더불어 같은 어려움을 겪는 동북아 지역 국가들과 협력 방안을 강구한다.

이 기구는 위원장인 반기문 전 유엔(UN·국제연합) 사무총장을 비롯해 사회 각계 대표인사 43명으로 구성됐다. 이들 위원은 정당·산업계·학계·시민사회·종교계·정부·지자체 등을 대표하는 2년 임기의 당연직·위촉직으로 꾸려졌다.

아울러 미세먼지로 고통받는 시민들 목소리를 반영하고 실생활에서 체감할 저감 대책을 발굴하기 위해 초등학교 교장, 소상공인 대표, 상시 야외노동자, 농촌 지역 마을 대표 등 시민 7명도 위원에 포함됐다.

산하에는 사무처와 함께 저감위원회, 피해예방위원회, 과학기술위원회, 국제협력위원회, 홍보소통위원회의 전문위원회와 사회 원로로 구성된 '자문단'을 뒀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또 국민 의견 반영을 위해 내달 중 통계적 추출, 공개모집 등의 방법으로 500여 명의 '국민정책참여단'을 꾸린다.

이어 상반기 내로 '국민대토론회'를 열어 미세먼지 관련 의제를 구체화하고 하반기 동안 숙의 과정을 거친 뒤 오는 12월 본격적인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 이전에 정책 대안을 정부에 제안할 계획이다.

앞서 반기문 위원장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미세먼지 국제공조 방안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미세먼지 문제에는 이념도, 정파도, 국경도 없으며, 우리가 모두 피해자이면서 동시에 가해자이기도 하다"면서 "외교적 협력은 물론 정부, 기업, 시민 할 것 없이 국민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 국민정책참여단 구성과 국민대토론회에 국민의 적극적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