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 마감]인민은행 유동성 공급에 상하이종합 소폭 상승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4-24 16:43
상하이종합 0.09%↑ 선전성분1.10%↑창업판 2.08%↑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신규 금융지원정책인 '맞춤형 중기유동성지원창구(TMLF)’를 통해 대규모 유동성 공급을 발표하면서 24일 중국 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02포인트(0.09%) 오른 3201.61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111.61포인트(1.10%) 상승한 10236.27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35.05포인트(2.08%) 급등한 1718.85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2784, 3738억 위안에 달했다.
 

[사진=인민은행]

이날 중국 인민은행은 성명을 내고 TMLF를 통해 2674억 위안(약 45조원)의 유동성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TMLF를 도입한 이후 두번째 조치다. TMLF는 1년 만기 대출로 금리는 3.15%로 지난번과 같은 수준으로 제시됐다. 기존 MLF 대출보다 15bp 낮은 것이다.

TMLF는 중소기업에 낮은 이자로 장기 대출자금을 지원하는 것이다. 자금 용도 대상이 민영기업과 중소기업에 한정돼 있는 게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와의 차이점이다.

신화통신은 이날 “인민은행은 지난 1분기에는 TMLF를 통해 2575억위안을 공급했다”며 “이번2674억 위안의 TMLF 규모는 올해 1분기 소기업과 민영기업의 대출 증가량과 수요를 감안해 정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이날 위안화 환율은 달러당 6.7205위안으로 고시됐다. 이는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전 거래일 대비 0.18% 하락했다는 의미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