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현대차, "중국 1공장 가동 중단은 수익성 확보·친환경 정책 고려한 것”

유진희 기자입력 : 2019-04-24 14:41
현대차는 24일 2019년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을 통해 "중국 1공장의 가동 중단 이유로는 현지 경기침체로 인해 자동차 산업의 역성장, 환경오염 문제, 수익성 등을 고려한 것"이라며 "노후한 1공장 주변의 민원도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1공장 물량은 북경 2공장 등으로 옮겨 수급 문제에 대응하고 있다"며 "1공장의 활용방안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현대차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