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건면, 출시 두 달만에 라면시장 '톱10' 진입

석유선 기자입력 : 2019-04-24 20:38
3월 매출 73% 늘어난 45억, 9위 기록…연말 생산공장 라인 증설

농심 ‘신라면건면’ 조리예 [사진=농심 제공]



농심 ‘신라면건면’이 출시 두달 만에 라면시장 10위권에 진입하는 신기록을 냈다. 라면의 주류 유탕면이 아닌 ‘건면’ 제품이 라면시장 10위 안에 든 것은 신라면건면이 처음이다. 라면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하고 소비층을 확대하는 등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고 농심은 반겼다. 

24일 닐슨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농심 신라면건면은 출시 첫달인 2월 12위에 이어 3월 라면시장 매출 순위에서 9위에 올랐다. 매출은 45억원으로 전월 대비 73%나 늘었다.

농심 관계자는 “신라면, 짜파게티, 안성탕면 등 전통의 강자들이 경쟁하는 TOP 10 시장에 건면 신제품이 단시간에 진입한 것은 그만큼 신라면건면이 새로운 트렌드를 추구하는 소비자 눈높이에 부합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신라면건면은 ‘3세대 신라면’으로 출시와 동시에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맛있고 깔끔하다는 입소문을 타면서 출시 이후 최근 70일간(2월9일~4월19일) 약 1800만개가 판매될 정도로 인기다. 튀기지 않은 건면 특유의 깔끔함과 신라면의 맛을 그대로 살린 국물이 시장의 합격점을 받은 것. 일반 라면의 70% 수준인 칼로리(350Kcal)도 구매 욕구를 자극했다.

농심은 건면시장을 본격적으로 키우기 위해 생산라인을 증설한다고 밝혔다. 농심이 녹산공장 건면라인을 증설하는 것은 2010년 이후 9년 만이다.

현재 녹산공장에 6개, 구미공장에 1개의 건면라인을 가동 중인 농심은 연말까지 녹산공장에 2개 라인을 추가할 계획이다. 생산라인이 모두 증설되면 농심의 일일 건면생산량도 최대 200만개로 늘어나게 된다. 농심은 “향후 건면 신제품 확대, 신라면건면 수출 등 다양한 기회를 염두에 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농심이 생산라인 증설 카드를 꺼내든 것은 라면시장의 건면시대를 앞당기기 위해서다. 지난해 국내 건면시장은 약 1178억원의 규모로 전체 라면시장의 5% 수준이지만, 최근 3년간 연평균성장률(CAGR)이 13%에 달하는 등 해마다 성장세다. 라면의 원조국 일본은 건면시장이 전체의 25%를 차지한다.

건면시장 점유율은 농심이 49.4%로 1위를 달리는 가운데 풀무원이 29.3%로 추격하고 있다. 농심은 신라면건면 이외에 둥지냉면, 멸치칼국수, 후루룩 메밀소바, 콩나물뚝배기, 후루룩국수 등 다양한 건면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업계 제일의 건면기술력과 생산능력으로 건면의 대중화를 이끌고 신라면건면을 비롯해 냉면, 칼국수 등 건면 신제품을 지속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