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민생 추경] 영세자영업자·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지원

조득균 기자입력 : 2019-04-24 09:00

정부는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고충을 해결하고 선제적 경기 대응을 통해 민생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모두 6조 7000억원 규모의 '미세먼지·민생'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영세자영업자나 소상공인의 경영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예산도 추경안에 담겼다.

정부는 24일 오전 임시국무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을 담은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확정했다.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융자자금을 확충하는 데 2000억원을 더 투입한다. 소상공인 창업 때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신사업 창업사관학교'를 3개소 확대한다.

아울러 수수료가 없는 소상공인 전용결제 시스템인 '제로페이' 확충을 위해서는 76억원을 더 공급하기로 했다.

지진 피해를 본 포항 지역의 경기 회복을 위해서는 예산 1131억원이 투입된다.

525억원을 들여 소상공인이나 중소기업에 융자를 확대한다. 260억원을 투자해 포항지역 국도·항만 인프라를 조기에 확충한다.

저소득층 에너지 효율 개선 지원을 위해 121억원을, 지진·지하수위 관측 시스템 구축에 10억원을 각각 지원한다.

취약 계층을 위해 공공임대 주택의 승강기나 배관 등 노후화한 시설물 개선에도 200억원을 더 투입한다.

고시원과 같은 다중숙박시설에 간이스프링클러를 설치할 수 있도록 71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