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텃밭 매니저' 정세균 "생산 국회 상생 국회 되도록 노력하겠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4-23 17:54
"국회 마당 한켠에 텃밭 만들어…더불어 농심 이해하고 농업 가치 배워 나가겠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23일 "작은 텃밭의 배움이지만 생생텃밭이라는 이름대로 국회도 생산적인 국회, 상생하는 국회가 되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의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5년 전 소통과 생산의 국회가 되자는 뜻에서 국회 마당 한켠에 의원들과 텃밭을 만들었다"며 이렇게 적었다.

정 전 의장은 "오늘도 여느해처럼 호미로 땅을 파고 골을 만들어 다양한 모종을 심었다"며 "종종 와서 가꿔나갈 생각"이라고 했다.

정 전 의장은 "매년 계절에 따라 다양한 식물들을 심고, 공동텃밭에서 캔 감자는 국회 직원들과 나누며, 수확한 배추로 만든 김치는 어려운 이웃들과 나눠 먹는다"고 했다.

이어 "대부분 의원이 초짜 농사꾼들이지만 수시로 흙을 만지고, 작물을 함께 나누면서 생명과 희망을 경험한다"고 했다.

정 전 의장은 "더불어 농심을 이해하고 농업의 가치를 배워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정세균 전 국회의장 페이스북]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