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보기] 현대차, 하반기 전략모델 ‘베뉴’ 전격 해부

한영훈 기자입력 : 2019-04-23 17:48

현대자동차 '베뉴(VENUE)'[사진=현대차 제공 ]

현대자동차가 올해 하반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제품을 선보입니다. 이를 앞세워 생애 첫차를 고민 중인 소비자를 포함한 젊은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계획인데요. 업계에서는 기존 제품과 차별화되는 다양한 흥행 요인들을 갖춘 만큼, 무난한 시장 안착이 가능할 거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오늘 뉴스포스트에서는 하반기 출격을 앞둔 현대차 ‘베뉴’의 특징을 살펴보겠습니다.

베뉴는 코나보다도 조금 작은 차체의 소형 SUV입니다. 작은 차체에 매력을 느끼는 여성 운전자들이 타기에 제격이라는 의견이 많은데요.

이같은 매력이 한층 돋보일 수 있도록 디자인 경쟁력까지 갖췄습니다. 베뉴의 차량 곳곳에는 젊은 소비자 특유의 개성을 표현하기 위한 장치들이 적용됐습니다. 전·측·후면에 불규칙하게 적용된 '엑센트 칼라 파츠‘와 '샤크핀' 모양의 C필러 디자인이 대표적이죠. 리어 램프도 보는 각도에 따라 반짝거리는 패턴을 보여주는 렌티큘러 렌즈가 세계 최초로 탑재됐습니다.

차량 색상은 차체와 상단부를 다르게 배치해 운전자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요소를 가미했습니다.

현대자동차 '베뉴(VENUE)'[사진=현대차 제공 ]

실제로 차량을 보면 작다는 느낌은 딱히 받을 수 없다고 합니다. 이 역시도 설계 과정에서부터 연출된 효과인데요. 이를 위해 차량 전면 상단에는 턴 램프를, 하단에는 사각형 모양의 LED 주간주행등(DRL)과 프로젝션 헤드램프를 각각 배치했습니다. 측면 역시 볼륨감 있는 휠아치로 무게감을 더했고, 후면부는 간결한 면 구성과 폭넓은 범퍼 디자인으로 세련되면서도 단단한 모습을 완성했습니다.

다양한 안전 및 편의기술도 베뉴의 최대 장점 중 하나입니다.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기능을 비롯해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 후측방 충돌 경고(BCW), 후방 교차 충돌 경고(RCCW),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등을 적용해 안정성을 전에 비해 대거 끌어 올렸습니다.

현대자동차 '베뉴(VENUE)'[사진=현대차 제공 ]

실용성도 동급 SUV 중 가장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원형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공조 버튼, 동승석 앞에 위치한 개방형 수납공간 등이 이를 뒷받침할 근거입니다.

베뉴에 적용된 스마트스트림 G1.6 엔진은 듀얼 인젝터를 통해 연료 분사 시기와 분사 비율을 최적화해 기존 싱글 인젝터 대비 연소 효율을 대폭 개선했습니다. 이외에도 다양한 운전 조건에서 냉각수 온도를 최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통합 열관리 시스템(ITMS)을 탑재했습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