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强대强 정국'에 간극 벌어진 北·美…돌아온 文대통령 가시밭길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4-23 19:51
南北 정상회담·경제살리기·여야정 협의체·靑참모진 인선 등 첩첩산중
'신(新)북방 외교전'을 마치고 23일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은 당분간 실타래처럼 꼬인 내·외치 악재를 타개하기 위한 국면전환 마련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문 대통령의 시급한 해결 과제로 △남북 정상회담 조기 개최 △여·야·정 국정상설 협의체 가동 △민생경제 살리기 △청와대 참모진 개편 등을 꼽았다.

문 대통령은 귀국 즉시 한·미 정상회담 이후 불씨를 다시 살린 남북 정상회담 추진 방안을 구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서울공항에 도착, 환영나온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과 공항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문 대통령은 코앞으로 다가온 4·27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1주년 메시지'를 가다듬는 데 주력할 전망이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21일 "제4차 남북 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북한의 4·27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1주년 행사 참석이 불투명한 만큼, 문 대통령이 단기간에 외치 악재를 털어낼지는 미지수다. 또한 김 위원장은 북·미 교착 국면에서 방러 일정에 돌입, 당분간 남북 정상회담 동력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강(强)대강(强)' 대치 정국도 부담이다. 문 대통령은 순방 직전 탄력근로제 개선 관련 법안 등을 언급하며 "여야 합의가 어려우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가동, 쟁점 사안을 해결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이 선거제·개혁 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합의에 반발, 정국은 살얼음판으로 돌변했다.
 

23일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 조기 개최 방안을 구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청와대 춘추관. [아주경제 최신형 기자]


이 경우 문 대통령은 정공법인 '민생경제 행보'에 드라이브를 걸어 정국 돌파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청와대는 전날 정부의 '3대 중점육성 산업(비메모리 반도체·바이오·미래형 자동차)' 얼개를 공개했다.

청와대 참모진 개편도 시급한 해결 과제다.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로 26일째 공석이다. 여권 안팎에선 애초 내부 인사 발탁이 유력하다고 전망했지만, 최근에는 외부 인사에 무게가 실리는 모양새다. 후임 대변인 인사와 맞물려 내년 4·13 총선 출마를 희망하는 비서관·행정관 교체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임자 찾기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장은 이날 통화에서 "문 대통령의 현 상황은 그야말로 '내우외환'"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민생카드를 통해 난국을 돌파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