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새로운 보금자리 완공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19-04-22 17:58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포스코 사랑의 집짓기’ 준공식 열려

포항시는 22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박필근(92세) 할머니의 ‘포스코 사랑의 집짓기’ 준공식을 가졌다.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지역 여러 기관과 개인들이 함께 힘을 모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새롭고 뜻 깊은 보금자리가 완성됐다.

경북 포항시는 22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박필근(92세) 할머니의 ‘포스코 사랑의 집짓기’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과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오형수 포스코 포항제철소장이 참석했으며, 그 동안 집짓기 사업에 함께 동참한 후원기관, 재능기부 후원자들도 참석해 박 할머니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했다.

새집이 준공되기 전 박 할머니의 주택은 60여년을 살았던 흙집. 박 할머니는 1950년대 말 친정인 현재 주거지로 이사 와서 젊은 시절부터 어렵게 남매들을 키워왔다. 이곳에서 자녀들을 모두 키워내 출가시킨 후 현재는 혼자 생활하고 있다.

박 할머니의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사랑의 집짓기 사업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으며,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후원으로 본격적으로 사업이 추진됐다.

이는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 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의결에 따라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지난해 8월 14일 첫 번째 ‘기림의 날’이 계기가 됐다.

새집을 짓기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도 많았으나 포항시, 포스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기아대책, 부산지방국토관리청, 포항국토관리사무소,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국토정보공사, 포스코휴먼스, 기아대책, 인교건축, 마루토목 등 관련 기관과 개인이 함께 힘을 모았다.

건축행위 타당성 검토, 지목변경, 용도폐지, 국유지 매각, 경계측량, 토목설계, 건축 인·허가 등 여러 기관에서 8개월 동안 지속적으로 협의하며 노력한 결과 박 할머니의 새로운 보금자리가 완성됐다.

이날 준공식에 문재인 대통령은 살아계신 일본군 ‘위안부’피해자를 위한 도리를 다하는 차원에서 화환을 보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정부에 등록된 21명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중 한 분인 박 할머니의 건강하고 편안한 노후를 위해 포항시와 여러 기관이 힘을 모아 사랑의 집짓기 사업을 추진한 것에 대해 정부를 대신해 감사함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이강덕 시장은 “도내 한 분 뿐인 할머니의 새로운 보금자리 마련을 위해 함께 뜻과 힘을 모아주신 여러 기관에 감사드리며, 할머니가 건강하고 편안하게 지내실 수 있도록 여러 측면에서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