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산 원유 수입 막히나…정부 "마지막까지 협의, 안되면 기업 피해 최소화 총력"(종합)

노승길·한지연·외교부 공동취재단 기자입력 : 2019-04-22 18:00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미국 정책 목표는 모든 국가들이 이란 석유제품 구매하지 않도록 하는 것" 韓 정유·석유화학업계 당혹
미국이 내달 3일 0시(미 동부시간·한국시간 3일 오후 1시)부터 이란산 원유 수입을 전면 금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부와 국내 정유·석유화학업계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1월 미국의 이란산 석유 수입금지 조치와 관련, '한시적 예외' 180일을 인정받은 바 있으나 이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국내 업계는 수입의존도가 높은 이란산 초경질유(콘덴세이트) 수입이 어려워지면 생산성과 수익성이 떨어지는 등 단기적인 충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는 예외 인정이 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의는 지속하되, 예외인정이 안 될 경우에 우리 기업들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정부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은 최대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사진 = 연합뉴스]


미국은 지난해 5월 이란 핵협정(JCPOA)에서 탈퇴한 뒤 이란을 압박하기 위해 11월 5일부터 이란산 원유와 석유·석유화학제품 거래 등을 금지했다. 이를 위반하는 기업이나 개인은 국적에 상관없이 미국과의 거래를 제한하는 등 제재를 가했다.

다만 △한국 △중국 △일본 △인도 △대만 △이탈리아 △그리스 △터키 등 8개국에 대해선 올해 5월 2일까지 180일간 한시적으로 이란산 원유 수입을 허용했다. 또 예외 인정 기간을 연장할지 여부는 나중에 다시 결정하기로 했다.

미국의 이번 조치는 이란산 원유 수입금지에 대해 어떤 예외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란이 미국과의 새로운 핵 협상에 나서도록 이란에 대한 제재 수위를 최대한으로 끌어올리려는 게 목적이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22일 미국 대사관저인 하비브 하우스(Habib House)에서 열린 외교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에서 미국이 한국 등에 이란산 원유, 석유제품 수입금지의 '한시적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미국의 정책 목표는 모든 국가들이 이란 석유제품을 구매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면서 "미국은 한국 등 여타 국가에 6개월이라는 유예기간을 통해 콘덴세이트를 공급받을 수 있는 다른 공급처를 찾기에 충분한 시간을 줬다"고 말했다.

예외 인정이 연장되지 않는다면 국내 정유·석유화학업계 타격은 불가피하다.

지난 2월 기준 국내 원유도입 물량에서 이란이 차지하는 비중은 8.6%다.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미국, 이라크에 이어 다섯째로 많다. 이 중에서도 이란산 초경질유는 석유화학제품 기초연료인 나프타 함량이 다른 유종보다 높고 가격이 저렴해 국내 도입 비중이 전체의 절반에 달한다.

이란산 초경질유 가격을 다른 지역과 비교할 때 배럴당 적게는 2~3달러에서 많게는 6달러가량 싸다.

업계 관계자는 "원유 공급처가 하나 줄어드는 셈이어서 수요자의 힘이 약해질 수밖에 없다"며 "가격 상승에 따른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조치가 '이란산 석유 파동'으로까지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이미 업계에서는 이란산 원유 수입금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입선을 다변화해왔기 때문이다.

지난해에도 미국이 한국 등 8개국에 대한 예외 인정을 발표하기 전까지 9∼12월 중 국내 업체의 이란산 원유 수입이 이뤄지지 않은 전례가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란산 수입이 어렵더라도 카타르 등 대체 시장이 있다"고 전제한 뒤 "다만 가격 면에서 아무래도 아쉬움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조심스러운 모습이면서도 국내 업체에 큰 타격을 가할 정도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이란산 원유 수입과 관련해서는 마지막까지 협의하고 안 되는 경우에 수입대체선 확보라든지 업계에서 필요한 부분들을 지원해 나가겠다"면서 "수출 측면에서도 수출 기업에 피해가 된다면 피해 최소화를 위해 유동성 지원이나 대체시장 발굴 등을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산업부 관계자는 "이란산 초경질유 공급 중단 가능성에 대비해 이전부터 업계와 긴밀히 대책을 협의해왔다"며 "단기간 생산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고 중장기적으로 카타르산 등 대체재를 모색하는 한편 설비를 개선해 업계 불확실성을 줄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