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부산청춘희망카' 사업에 트위지 지원

김해원 기자입력 : 2019-04-22 10:40
-2020년부터 3년간 총 300대 수준까지 지원할 계획 -트위지 활용한 청년 취업 및 유통기업 지원 사업
르노삼성자동차가 '부산 청춘희망카' 사업에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TWIZY)' 10대를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부산청춘희망카 지원 사업은 지난해 12월 르노삼성자동차와 부산시, 동신모텍이 함께 체결한 '트위지 생산시설 부산 이전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협력 업무협약(MOU)'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5월 르노삼성자동차의 SM3 Z.E. 전기차를 활용해 진행된 바 있는 '청춘드림카'에 이어 추진되는 청년 일자리 창출 사업의 시즌2 버전이다. 로노 측은 특히 올해에는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활용해 취업자 교육 및 인건비 지원, 유통기업의 상생까지 도모하는 친환경 물류사업의 우수사례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서 부산시는 친환경 배달 및 커피 판매가 가능하도록 개조한 트위지를 부산지역 청년들에게 대여해 주고, 지역 유통기업이나 전통시장 등에 취업을 주선하고 있다. 이들에게는 월 200만원의 인건비와 컨설팅을 비롯한 교육 활동 등을 지원하게 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올해 먼저 시범사업 형태로 추진되는 청춘희망카 사업에 트위지 10대를 지원하고, 부산공장에서 트위지가 본격 생산되는 2020년부터 3년간 총 300대 수준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청년 참가자와 유통기업은 4월 24일까지 부산시 일자리창업과와 부산경제진흥원 부산창업플러스센터로 신청할 수 있다. 참여기업은 부산시에서 모집한 청년을 채용하여 배달업무와 개인수익사업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청년에게 제공해야 한다.

청년 참가자는 채용업체의 면접심사를 거쳐 4월 중 최종 선정된다. 선정된 참가자는 트위지를 활용해 유통업체의 배달업무와 개인 수익활동을 병행할 수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 김태준 상무는 “청춘희망카 지원사업은 르노삼성자동차가 꾸준하게 지역 사회와 함께 발전하고 상생하기 위해 노력해 온 또 다른 결과물”이라며 ​"부산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이고, 친환경 전기차 보급에도 지속적인 관심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르노삼성 트위지 [사진 = 르노삼성 제공 ]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