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 소식] 오는 6월 '정부·지자체·시민사회 활동가' 합동 워크샵 연다

(세종) 김기완 기자입력 : 2019-04-22 05:03
시민사회 활동가 간담회… 문은숙 국무총리실 시민사회비서관 "시민사회와 정부, 힘 모아야"
세종지역 시민사회 발전을 위한 시민사회와 정부 간 협치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가 국무총리비서실 문은숙 시민사회비서관 주재로 지난 19일 세종시청에서 열렸다.

이날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정종미 상임대표와 세종지역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12명, 관련 공무원 6명이 참석했다.

정부가 지역 활동가들의 목소리를 듣고 시민사회 발전을 저해하는 불합리한 문제를 발굴해 개선하고, 지속가능한 민·관협치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일환으로 간담회를 진행중인 가운데 충남, 부산, 대구, 경남, 대전, 울산을 거쳐 일곱 번째로 마련된 자리다.

문은숙 시민사회비서관은 시민사회비서관실의 주요 업무와 시민사회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시민사회발전기본법 제정, 공익위원회 설치, 민주시민교육 확대, 자원봉사 및 기부 문화 활성화 등을 설명했다.

토론에서는 시민사회 역량강화를 위한 제도 도입, 공익활동 단체들의 네트워크 구축과 공용공간 확보 등 시민사회 혁신플랫폼 마련, 각종 시민참여제도 도입 등을 건의됐다.

문은숙 시민사회비서관은 "시민사회의 의견이 제도개선 및 정책에 반영되기 위해서는 시민사회와 정부가 힘을 모아야 한다"며 "민·관 협력과 소통을 위한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정부 및 지자체의 민관협치 담당 공무원과 시민사회 활동가와 워크샵을 6월 중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총리비서실은 시민사회 발전 및 소통 활성화를 위해 현장 활동가의 소리를 가감없이 청취하고,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 국무총리비서실 문은숙 시민사회비서관 주재로 세종지역 시민사회 활동가들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