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화된 봄 분양…강남·서초 '마수걸이'

강영관 기자입력 : 2019-04-22 00:02
26일 청약 12개 단지 일제히 모델하우스 오픈

[사진= 아주경제DB]


움츠러들었던 신규 분양시장이 봄을 맞아 활짝 열린다. 부동산 침체로 공급을 미뤄오던 건설사들이 대거 모델하우스 문을 열고 분양몰이에 나선다. 특히 강남 재건축 단지에서 일반분양을 시작한다.

22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오는 26일 전국에서 12개 분양사업지가 모델하우스를 오픈하고 분양을 시작한다.

현대건설은 서울 강남구 일원2동 690-1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디에이치 포레센트'의 모델하우스를 연다. 지하 3층~지상 22층, 4개 동, 전용면적 59~121㎡ 총 184가구 규모이며 이 중 62가구를 일반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철 3호선 대청역과 분당선 대모산입구역이 가까운 더블역세권 입지다.

GS건설은 서울 서초구 방배동 1028-1,2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방배그랑자이'의 모델하우스를 오픈할 예정이다. 지하 4층~지상 20층, 8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758가구 규모이며 이 중 256가구가 일반분양될 계획이다. 단지는 지하철 2호선 방배역이 가까운 도보 역세권이며 매봉산이 단지 옆에 있어 쾌적한 주거여건을 갖췄다.

같은 날 태영건설은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 2가 1296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에코시티 데시앙 14블록'을 선보일 전망이다. 지하 2층~지상 30층, 7개 동, 전용면적 75~120㎡ 총 878가구 규모다. 단지는 에코시티 내 센트럴파크(세병공원)와 세병호 등 호수공원과 저수지를 배경으로 한 자연 조망을 누릴 수 있는 입지를 갖췄다.

이밖에 경기에서는 '화성 우방 아이유쉘 메가시티', '감일 에코엔e편한세상', '위례신도시 우미린 1차' 등이 모델하우스 문을 연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