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2 HOUSE 최초 적용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 4월 분양

윤주혜 기자입력 : 2019-04-19 16:09
하남 감일지구 내에서도 송파, 위례 맞닿은 서울 최인접 생활권 획기적인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 적용 최고 29층, 6개동, 아파트 77•84㎡ 866세대 공급, 합리적 분양가로 주목

대림산업과 하남도시공사는 경기도 하남시 감일동 공공주택지구 B9블록에서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을 4월 분양할 예정이다. 하남도시공사 에코앤과 대림산업 e편한세상이 만나 조성되는 이번 단지는 서울 송파구와 맞닿아있는 곳으로 위례신도시 생활권 공유가 가능해 강남권 출퇴근 수요자들에게 관심 받고 있다.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은 지상 최고 29층, 6개동으로 구성되었다. 전용면적 77㎡, 84㎡ 866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주택형(㎡)은 전용면적 기준으로 ▲77A 169가구 ▲77B 163가구 ▲84A 531가구 ▲84B 3가구로 모든 가구를 중소형으로 설계했다.

감일지구는 경기도 하남시 감일동과 감이동 일원에 조성된 공공주택지구로 지난 2017년부터 아파트 공급이 본격 진행됐다. 서울 송파구와 맞닿아 있는 입지 덕에 강남권으로 출퇴근 하는 젊은 층 수요가 몰려, 첫 민간분양 단지였던 ‘포웰시티’는 2092가구(특별공급 제외) 공급에 5만 5110명의 청약으로 짧은 기간에 모두 분양을 마쳤다. 

감일지구는 공공택지지구이기 때문에 현재 분양권 전매가 금지되어 있지만, 현지에서는 각각의 단지의 분양권에 억대의 웃돈이 붙어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공공분양으로 분양됐던 ‘하남 감일 스윗시티’의 경우 분양가 대비 1억 6000만원 이상의 웃돈 형성된 것으로 현지에서는 파악하고 있다.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은 기존 공공분양 단지들과 대비해서도 합리적인 분양가로 공급될 예정이어서 더욱 주목이 예상된다.

서울 접근성도 뛰어나다. 단지와 도로 하나 사이를 두고 송파구와 맞닿아 있으며, 직선거리로 3㎞ 이내에 올림픽 공원이 위치한다. 단지 앞으로 감일남로가 있고, 단지3면으로 감일지구 주요 간선도로가 조성될 예정이다. 

아울러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은 e편한세상만의 기술과 상품, 디자인과 철학이 총체적으로 집약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맞춤 주거 플랫폼 ‘C2 HOUSE’가 최초 적용되는 단지다. 

구조 벽체를 최소화한 적극적인 가변형 구조로 설계돼, 고객의 다채로운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구조 변경을 자유롭게 할 수 있다. 또한 어떠한 스타일에도 배경이 되어주는 모던하고 세련된 느낌의 인테리어를 제공한다. 대형 현관 팬트리 제공, 세탁기와 건조기 병렬 배치가 가능한 원스톱 세탁 존 구현, 주방 구조와 싱크대 높이 개선, 신종 생활 가전 사용을 고려한 콘센트 강화 등 고객의 변화된 생활에 맞춘 최적화된 설계를 제공한다. 최고층 커뮤니티 시설인 탑 클라우드(전망 카페)를 비롯해, 수변 글라스 카페, 방갈로형 게스트하우스 등 특화 커뮤니티 시설이 조성된다.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도 도입된다. 환기와 공기청정이 같이 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 이를 통합 공기질 센서를 통해 자동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구현했다.

모델하우스는 하남문화예술회관(하남시 신장동 572-1)인근에 조성된다.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 전용면적 77㎡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