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중기부 장관, 소상공인 간담회 개최…상생·공존 힘쓴다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4-19 14:00
취임 후 협·단체와의 첫 만남
중소벤처기업부는 19일 박영선 장관이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네이버 파트너스퀘어를 찾아 소상공인연합회 회장단, 청년 소상공인과 함께 ‘소상공인 상생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박 장관 취임 이후 협·단체와의 첫 만남이다. 소상공인 상생·혁신 사례를 공유하고 소상공인 현장의 의견을 청취해 향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기부는 박 장관이 기본 정책철학으로 밝힌 상생과 공존을 강조하는 의미에서 네이버가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소상공인의 창업·성장을 지원하는 장소로 만든 파트너스퀘어에서 간담회를 개최했다.
 

[아주경제DB]

간담회 참석자 일행은 파트너스퀘어 시설을 함께 둘러보고, 네이버의 소상공인 상생협력 사례에 대해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소상공인연합회 회장단 및 청년소상공인과 간담회를 갖고 소상공인 관련 현안 및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박영선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국민소득 3만달러를 넘어 단단한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경제체질을 바꿔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획일적 규제나 일방적 지원·보호보다는 '함께 잘사는' 자발적 상생협력 문화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정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을 독자적인 정책영역으로 확고히 정립해 체계적 지원과 육성, 보호의 튼튼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항상 현장과 함께 할 것이며, 특히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표단체로서 정책의 동반자라는 인식을 가지고 원활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청년 소상공인이 참석해 상생 및 혁신·성장 사례에 대해 소개했다.

임재영 나래식품농장 대표는 창업초기 제품 홍보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네이버 '산지직송' 플랫폼을 통해 홍보 및 판매수수료 지원을 받아 연 매출액이 600% 이상 증가하고 일자리도 창출했다.

박용진 어바웃센베이 대표는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었나, 네이버 '푸드윈도' 플랫폼을 통해 홍보 및 판로 지원을 받아 연 매출액이 1000% 증가하고 고용도 늘렸다.

중기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향후 소상공인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며 지속적으로 대기업-소상공인 상생협력 모델을 발굴하고, 성공사례를 공유·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