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총재 “리디노미네이션 전혀 생각치 않아”

양성모, 서대웅 기자입력 : 2019-04-18 12:16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화폐거래단위 축소(리디노미네이션)와 관련해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으며 가까운 시일내에 추진할 계획도 없다”고 강하게 부정했다.

이 총재는 18일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은행 본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리디노미네이션은 기대효과도 있지만 그에 못지 않게 부작용도 많아 신중히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은 입장에서 보면 우리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여건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은 경제현실을 고려할 때 지금은 리디노미네이션보다 우리경제 활력과 생산성 제고를 위해 집중해야 하고 중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일에도 이 총재는 최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리디노미네이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발언한 것과 관련해 다소 억울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회의원이) 리디노미네이션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해서 그야말로 원론적인 말씀을 드렸다. 논의할 때는 됐다고 말했다”며 “다만 그런 논의가 이뤄질 여건이 됐다는 뜻에서 말씀드린거지 지금, ‘롸잇 나우(right now)’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리디노미네이션은 장점 못지않게 예상치 못한 부작용이 있어 컨센서스(공동체 구성원의 동의) 없이 추진하면 조치에 대한 의구심만 키울 수 있고, 혼선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 논의는 필요하다는 인식이 돼 있을 때 가능하다. 한은은 준비는 돼 있지만 그 논의를 먼저 주도하려는 의도로 말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발언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사진=연합뉴스 ]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