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노무현 대통령은 새로운 세상이 가능하다고 가르쳐줬다"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4-17 18:45
박 시장, 17일 영화 '노무현과 바보들' VIP 시사회 참석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제공=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영화 시사회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뜻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17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영화 '노무현과 바보들' VIP 시사회에 참석했다.

박 시장은 영화 관람 전 "잊히지 않고 더 그리워지는 사람이 있다. 노 전 대통령은 우리에게 새로운 세상이 가능하다고 가르쳐줬다"고 말했다.

또 "이 영화가 그가 꿈꿨고 아직 오지 않은 '사람 사는 세상'을 일궈가자고 다짐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