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여당 문재인 측근 모시기…청와대의 여의도 사무소"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4-17 10:01
조국 차출론'은 책임 회피 위한 어설픈 출구전략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청와대에서 요직을 맡았던 문재인 정부의 측근들이 잇따라 총선 준비를 하자 여의도가 청와대의 사무소가 돼 가고 있다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대한민국은 경제도 민생도 어려운데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등을 영입하며 총선 선대위로 나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최근 인사문제로 지적을 받는 조국 민정수석이 총선에 나올 가능성이 언급되자 어설픈 출구전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주영훈 청와대 경호처장의 청소 갑질 의혹에 관해 경호처 직원의 휴대전화 내역 제출은 감찰이 아니라 사찰이다"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