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펄펄 난 날, 호날두 짐 쌌다…바르셀로나‧아약스 ‘챔스 4강행’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4-17 08:55

‘세기의 라이벌’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길목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기뻐하는 리오넬 메시.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제공]


바르셀로나는 멀티 골을 터뜨리는 등 맹활약을 펼친 메시에 힘입어 4강 티켓을 따냈다. 반면 유벤투스는 안방에서 호날두가 선제골을 넣었으나 8강에서 탈락하는 이변의 희생자가 됐다.

메시는 17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전반 16분 선제골을 넣은 뒤 전반 20분 추가골을 뜨리며 팀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8강 1차전에서 1-0으로 이긴 바르셀로나는 1, 2차전 합계 4-0으로 완승하며 가볍게 4강 진출을 확정했다. 4년 만에 4강행 티켓을 따낸 바르셀로나는 포르투(포르투갈)과 리버풀(잉글랜드)의 승자와 결승행 길목에서 격돌한다.

메시는 루이스 수아레스, 필리페 쿠티뉴와 함께 공격 삼각편대로 나서 ‘원맨쇼’를 펼쳤다. 메시는 전반 16분 선제골은 왼발 감아 차기로 상대 골키퍼가 손을 쓸 수 없는 왼쪽 구석으로 넣었고, 4분 뒤에는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었다. 맨유의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가 공을 빠뜨리는 실수도 엮여 2-0으로 달아났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16분 쿠티뉴의 쐐기골로 승부를 갈랐다.
 

[좌절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반면 같은 날 유벤투스는 충격의 8강 탈락을 맛봤다. 호날두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유벤투스는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아약스(네덜란드)에 1-2로 졌다. 8강 1차전 1-1 무승부를 기록해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던 유벤투스는 1, 2차전 합계 2-3으로 역전패를 당해 4강 진출이 좌절됐다.

유벤투스를 꺾고 4강행 이변을 일으킨 아약스는 1996~1997시즌 이후 22년 만에 4강 진출에 성공하는 역사를 썼다. 네덜란드 팀으로는 2004~2005시즌 이후 14년 만이다.

유벤투스는 경기 초반 기세를 올렸다. 호날두가 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미랄렘 퍄니치의 패스를 정확한 자리 선점에 의한 헤딩골로 연결해 선제골을 터뜨려 1-0으로 앞섰다. 하지만 아약스는 전반 34분 도니 판 데 베크의 동점골에 이어 후반 23분 마티이스 데 리트의 역전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메시와 호날두는 서로 다른 경기장에서 다른 상대를 만나 8강전을 치렀으나 세계 축구팬들이 주목한 건 둘의 격돌이었다. 메시는 펄펄 날며 웃었고, 호날두는 충격의 탈락으로 고개를 숙였다. 메시는 ‘챔피언스리그의 사나이’ 호날두가 짐을 싼 챔피언스리그에서 또 하나의 우승 트로피를 수집에 나섰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