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의혹 박유천 마약 간이검사 ‘음성’…국과수에 정밀감정 의뢰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4-17 00:01
경찰, 16일 박유천 모발·소변 마약 간이시약 검사 실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대한 마약 간이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왔다.
 
1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16일 박유천에게서 임의 제출받은 모발과 소변의 마약 간이시약 검사 결과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박유천은 전 약혼녀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씨(31)와 올해 초 필로폰을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남양그룹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의 마약 투약 혐의와 연관 있는 연예인으로 지목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전날 오전 9시께부터 약 3시간에 걸쳐 박유천이 거주하는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2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면서 신체 압수수색도 벌였다.

경찰은 박유천 모발과 소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밀감정을 의뢰했다. 국과수 마약 검사 결과는 3주 정도 후에 나올 전망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