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 충원' P2P업계… "인재 모십니다"

서대웅 기자입력 : 2019-04-17 15:43
P2P(개인 간)투자 업체들이 채용을 확대하고 있다.

17일 P2P금융업계에 따르면 개인신용 전문 P2P금융 플랫폼인 렌딧은 오는 6월 말까지 최대 30명을 수시 채용할 계획이다. 현재 전 직원(86명)의 3분의1 정도 규모다. 렌딧은 지난해에만 40명을 채용했다.

부동산 부문 1위 업체인 테라펀딩도 6월 말까지 25명을 신규 채용한다. 올 들어 이미 25명을 뽑았고 지난해엔 37명을 채용했다. 전 직원(119명)의 절반 이상 규모다.

개인신용과 소상공인대출을 중점적으로 취급하는 8퍼센트는 지난해 하반기 8명을 채용한 데 이어 올 상반기 10명을 수시 채용한다. 8퍼센트엔 현재 50명이 일하고 있다. 지난해 30명을 채용해 전 직원이 80명인 어니스트펀드도 올해 전 분야에 걸쳐 인재를 수시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모집 분야는 대출 심사 등 금융 전문가와 프로그램 개발 및 서버 관리를 담당하는 정보기술(IT) 개발자에 집중됐다. 테라펀딩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 관련 인력을 집중 모집할 계획이다. 프로젝트금융실 내 금융전문 인력을 올 한해 30명 이상 뽑는다. 렌딧과 8퍼센트도 IT 개발자와 금융전문가를 중점 채용한다.

P2P대출 및 투자 거래가 비대면으로 이뤄지는 만큼 대출심사를 정교화해 부실률을 낮추고 이용자 편의를 높여 고객을 확보하겠다는 의도다. 시중은행과 저축은행, 카드사 출신 인력과 카카오, 네이버, 티맥스소프트 등 IT기업 인력이 P2P업계에 대거 포진한 건 이런 배경에서다.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 P2P업체가 공을 들이는 분야는 사내 복지다. 테라펀딩은 개인당 연간 180만원의 자기계발비를 지원하고 있다. 대학원, 자격증, 온·오프라인 교육 등에 사용할 수 있다. 특히 도서 구입비는 직무와 관련이 없어도 무한 지원한다. 렌딧은 매월 1회 오후 4시에 퇴근할 수 있는 '오아시스 제도'를 운영하며 도서 구입비를 무한 지급한다.

8퍼센트가 사내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8퍼센트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