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주한 미국대사 "북핵문제 해결 위해 긴밀히 협력…함께 일할 것 기대"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4-16 17:37
통일부 장관-주한 미국대사, 서울 정부청사서 상견례 김 장관 "앞으로 자주 뵙고 여러 문제 협의하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와 만나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김연철 신임 통일부 장관은 16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북핵문제를 해결해 가는 과정에서도 긴밀한 한미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해리스 대사를 만나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통해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다시 한 번 재확인했다"며 "앞으로 자주 뵈면서 여러 문제들에 대해 같이 협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달 초 강원도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 진화과정에 주한미군이 참여한 것에 대해서도 "저는 고향이 강원도기 때문에 더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우리 국민들이 그야말로 일상의 삶에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상징적으로 경험한 사례가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했다.

해리스 대사는 김 장관의 취임을 축하한 뒤 "지금 이 자리에 아주 잘 준비돼서 오셨으리라 생각한다"며 "과거에도(통일연구원장 때) 함께 일한 적 있는 만큼 새로운 자리에 취임해서도 함께 협력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김 장관과 해리스 대사는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한미 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고 향후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통일부는 "김 장관이 4차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미 협상의 긍정적 계기를 마련해 나간다는 입장을 설명했고, 해리스 대사도 이에 대한 이해와 지지를 표명했다"면서 "양측이 긴밀히 소통하는데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면담은 지난 8일 취임한 김 장관과 해리스 대사의 상견례 차원에서 마련됐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