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9호선 7개역에서 장애인의 삶 공감하는 ‘함께, 봄’ 행사

윤주혜 기자입력 : 2019-04-17 11:15
9호선 2・3단계 7개 역에서 장애인 인식 개선 위해 준비…20일 열려 장애인 생애주기별 삶의 모습 함께 바라보는 다양한 시민 참여행사 마련해

장애청년들의 재능 뽐내기 공연, 장애아동에게 펜 및 응원 전달하기 등 체험을 통해 장애인의 삶을 함께 바라볼 수 있는 다양한 참여행사가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지하철에서 열린다.

서울교통공사는 9호선 2・3단계 구간 중 7개 역(언주, 선정릉, 봉은사, 종합운동장, 석촌, 올림픽공원, 중앙보훈병원)에서 사회복지법인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시민참여행사 ‘함께, 봄’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공사와 재단은 장애인(교통약자)의 사회통합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3월 체결한 바 있으며, 이 외에도 9호선 이용 시민을 대상으로 장애인식개선 캠 페인을 매월 진행하고 있다.

행사의 제목인 ‘함께, 봄’에는 봄을 맞이해 장애인들의 삶을 함께 바라보자 는 의미가 담겨있다. 행사의 주제는 ‘장애인의 생애주기별 삶의 모습 조명’이다.

공사는 아동기(언주・선정릉), 청년기(봉은사・종합운동장), 성인기(석촌・올림픽공원)라는 생애주기별 주제를 각 역사별로 지정했다. 고객들은 각 주제에 맞춰 준비된 활동을 역사 내에서 체험할 수 있다.

봉은사역에서는 청년기를 주제로 하여 장애청년 예술가들의 전시 및 공연(봉은사역)이 열린다. 장애청년 화가들은 자작 그림을 전시하고 직접 관람객들에게 설명하며, 연주자들은 음악공연을 통해 시민들에게 음악적 재능을 선보인다.

종합운동장역에서는 ‘프로야구팀 유니폼 색상별 펜 조립’ 행사가 개최된다. 시민들은 장애청년의 교육 권리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응원하는 프로야구팀 유니폼 색상에 맞는 펜을 조립한다. 완성된 펜은 장애청년들에게 선물로 제공된다.

이 외에도 아동기를 주제로 한 ▲이름 점자 스티커 제작(언주역) ▲후천적 장애아동을 위한 응원메시지 부착(선정릉역), 성인기를 주제로 한 ▲장애인 관련 OX 퀴즈(석촌역・올림픽공원역) 등 시민 참여를 통해 장애인들의 삶과 가까워질 수 있는 행사를 진행한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공사는 9호선 3단계 구간 5개 역에서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배리어프리, BF) 인증을 획득하는 등 장애인이동권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가 장애인들에게 따뜻한 응원과 배려를 보낼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인증은 보행이 불편한 어린이, 노약자,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포함한 모든 시민이 특정시설이나 장소로 이동·접근 이용 시 불편 없이 이동할 수 있는 쾌적한 생활환경에 대한 인증을 말한다. 9호선 3단계 구간 중 삼전, 송파나루, 한성백제, 올림픽공원, 둔촌오륜역이 해당 인증을 획득하였다.

 

장애인의 날 맞이 ‘함께, 봄’ 캠페인 사진 (벚나무 응원메세지)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